2016/04/16 14:17

홈페이지에서 있었던 일 私談

  어쩌다 보니 (...) 홈페이지를 굴리고 있는데 - 여긴 1998년부터 굴렸으니 블로그보다 훨 오램[1] - 몇 년 전 있었던 일.


  페북은 친구공개나, 홈페이지는 당연히 전체공개고 많은 부분은 영어 위주(...)로 구성. 가끔 자료나 이미지를 보내 주시는 분이 있는데 항상 감사하다고 답을 보낸다.
  한 번은 이미지가 크기는 컸으나 촛점이 흐려서 DG의 LP gallery에 쓸 수 없었다.  그래서 그냥 나 뒀는데, 나중에 어디선가에서 (아마 오디오나 레코드에 관련된 외국 동아리 같은 곳이었을 게다) 이런 글을 보았다.

"나는 그 홈페이지 주인장에게 이미지를 보내 줬으나, 그걸로 update 안 하고 그냥 방치하던데."


  .................

  [ 교훈 ]
  1. 내가 누구에게 좋은 뜻으로 해 주는 것이 그 사람에게 정말 도움이 될지는, 내가 제대로 알 수 없다.
  2. 도와 주려고 마음을 먹으면, 대상자가 정말 고맙다는 생각이 들도록 제대로 해 줘야 한다.

  漁夫

  ps. 정말 제대로 도와 줬는데도 그 사람이 완전히 까먹을지 아닐지도 물론 내 통제 밖이다.  그리고 까먹었다
      쳐도, 그가 정말 그 점에서 '나쁜 사람'인지 아닌지도 그 한 가지로만은 모른다.

  [1] 드림위즈와 라이코스에서 시작하여, 파란 호스팅으로 간 후 지금은 private hosting까지 전전 중...
      아직 이전 내용을 다 복구하지 않았기 때문에 여기엔 비공개.  다 됨 공개하겠습니다.


덧글

  • 한우 2016/04/16 15:58 # 답글

    자기가 직접 찍어서 보내주었는데, 업데이트가 안되어서 삐진거 일수도 있지 않을까요 (...)
  • 漁夫 2016/04/19 22:46 #

    뭐 그럴 수도 있긴 한데, 진짜 생각을 어찌 알겠습니까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내부 포스팅 검색(by Google)

Loading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831

통계 위젯 (화이트)

250
308
1317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