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29 22:35

나를 만들어 준 책 책-과학

  트위터에서 '나를 만들어 준 책'이란 tag가 돌길래 해 봤습니다.  이 책들에서 인용해 온 것은 포스팅들에 숱하게 많으니까 질도 점검해 보실 수 있겠지요.

1. 총, 균, 쇠(Guns, Germs, and steel; Jared Diamond) ; 진화론과 현대 과학이 '인문학'에 미치는 함의. 이 덕에 진화론 덕후가 하나 증가.... OTL. '이기적 유전자'는 훨씬 더 전에 읽었는데 그 때는 제 기반 지식이 부족하여 이 책이 그리 중요한지 몰랐습니다(link). 그래서 제게는 현재 다소 결함이 밝혀졌더라도(참고) '총, 균, 쇠'가 더 소중합니다.

2. 인간은 왜 병에 걸리는가 (Why we get sick; Randolph Nesse & George Williams) ; 노화, 질병 등을 포함하여 문자 그대로 인간이 왜 아프고 결국 죽는가를 진화에 기반하여 설명. 이 책만 제대로 이해하면 사이비에 넘어갈 일 없죠.
  
3.
'Advanced Engineering Mathematics'(Erwin Kreyszig) ; 이를 득득 가실 분 많겠지만 공돌이의 필수품에 가깝습니다... ‪ㅎㅎㅎ 
 


4. '우리 본성의 선한 천사'(The better angels of our nature; Steven Pinker) ; 어느 분의 호의로 본 책(감사합니다). 인간 사회가 나아지고 있는 측면을 핑커답게 철저히 논의. 결점이라면 둔기 수준의 두께... 1408페이지에다 하드커버 OxzTL
  인간 사회의 진보를 역설한 같은 측면으로는 M. Ridley의 '이성적 낙관주의자'도 있는데, 다루는 범위가 너무 넓다 보니 사실 관계가 틀린 점이 (적더라도) 약간 있어서 엄밀함에서는 Pinker 쪽이 낫죠.    

5. 괴짜경제학(Steven Levitt & Steven Dubner) ; 미시경제학 분야가 재미날 수 있다는 점을 일깨워 줬습니다. 이 책에도 좀 문제가 있지만, 전반적으로 장점이 단점을 크게 능가하죠.   

6. 경제학 콘서트 1/2(Tim Harford) ; 저자의 전공은 거시경제지만, 미시경제로 설명할 수 있는 다양한 현상들을 조합한 이 두 책은 정말 술술 잘 읽히는 좋은 권장 양서입니다. 
   

7. 눈먼 시계공(Richard Dawkins) ; '어린' 시절의 제게 이기적 유전자보다 훨씬 강력한 자극이었지요. 안타깝게도 '총, 균, 쇠'가 2015년의 나를 만드는 덴 영향이 더 크지만, 전에 이 책 덕에 이미 골수 진화론자..    

8. 폴트 라인(Raghuram Rajan) ; 서브프라임 위기를 주로 다루고 있지만, 국제 경제가 돌아가는 방식과 현대 사회에서 경제적 위기의 일반적 성향을 알려 주는 좋은 안내서기도 합니다.   

9. 원자폭탄 만들기('The making of the atomic bomb'; Richard Rhodes) ; 물론 촛점은 맨해튼 프로젝트의 배경과 과정, 그리고 결과죠. 물리학적 지식이 어느 정도 있다면 매우 재미있게 읽을 수 있습니다. 근데 저자의 '결론'에는 현재 동의하지 않습니다. 
   

10. 로마인 이야기(시오노 나나미) ; 결점에 대해서는 충분히 많이들 알 수 있으니까 여기서 다시 말할 필요는 없겠지요. 그렇더라도 전 장점이 결점을 능가한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이 분야를 더 파 볼 의사만 있다면 말이죠.   

11. 붉은 여왕('The red queen'; Matt Ridley) ; 좀 오래 됐지만, 진화론에서 설명을 필요로 하는 '성(sex)'이란 현상에서 이보다 더 재미있고 쉽게 설명해 놓은 책은 정말 보기 힘듭니다.
   

12. 'Pedaling'(Joseph Banowetz) ; 취미건 프로로건 피아노를 연주하는 사람들에게는 필수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피아노의 영혼이라는 페달을 보는 눈이 바뀌실 겁니다. 물론 피아노 감상자들에게도 좋지요.    

13. Orchestration (Walter Piston) ; 제가 본 가장 자세하고 철저한 관현악법 책입니다. 관현악이라는 거대한 팔레트를 사용하는 데 기본인 '물감'에 대해 알려 줍니다.   

14. 매춘의 역사(Vern & Bonnie Bullough) ; 널리 얘기 안 하는 주제에 대해, 역사적으로 그리고 다양한 사회들에 대해서도 분석. 조금 아쉬운 점이... 매춘이란 현상이 나타난 '근본 원인' 보충은 독자가 알아서 해야 함다.    

15. 개성의 탄생(Judith Harris) ; 인간의 성격을 그리도 다르게 만드는 요인은 무엇인가? 일란성 쌍둥이는 유전자도 같고 대개 같이 자라는데 성격이 왜 그리 많이 다른가? 성격에 대한 통설에서 거짓을 걷어 볼 수 있습니다.   

16. 푸르트뱅글러(Herbert Hafner) ; 제 영웅 중 한 명의 상세하고 믿을 만한 전기입니다. 영광스럽게도 제가 관리하는 디스코그라피가 추천으로 올라갔습니다 ㅎㅎ    

17. 두 권을 언급하죠; '동물들은 암컷의 바람기를 어떻게 잠재울까'(Nathalie Angier)와 '모든 생물은 섹스를 한다'(Olivia Judson). 인간의 성적 특성이란 고정 관념을 깨는 데는 최곱니다.    

18. 전쟁과 인간(D. Kagan) ; 전쟁 또는 발발 직전까지 간 몇 사례에서, 그 원인을 상세히 분석. 현실주의적 분석의 교과서로 보아도 좋을 만한 견본입니다.  거의 10년 전의 제 소개.   

  漁夫
  


핑백

  • YPRF(청년혁명전선)사령부 : 나를 만들어준 책 2015-10-15 12:57:07 #

    ... 나를 만들어 준 책에서 트랙백 이전부터 "나도 해야지"라고 생각은 했는데, 바쁘고 까먹고 있다보니 이제야 해보네요.^^;;; 1.『로마사논고』/마키아벨리 개인적으로 마키아벨리의 저 ... more

  • 漁夫의 'Questo e quella'; Juvenile delinquency : 릴레이; 저를 감동시킨 과학적 발견 10개 2018-07-05 17:31:58 #

    ... bsp; 페북에서 소설로 릴레이를 해 주시는 분들이 계신데, 소생은 마지막으로 새로 소설을 읽은 지 20년이 넘었기 때문에 (그리고 '나를 만들어 준 책 20개'는 이미 올렸죠) 그 대신 제가 처음 이해했을 때 - 당연히 대부분은 '표면적으로만 이해'겠지만요 - 저를 감동시킨 과학적 사실들 10개를 올리겠습니다. 아래 표 ... more

덧글

  • asianote 2015/09/29 23:02 # 답글

    과학을 기반으로 한 지적 확장이로군요!
  • 漁夫 2015/09/30 22:16 #

    그렇죠. 전통적 '문과'야 제가 수비할 수 있는 범위가 아니니까요.
  • 迪倫 2015/09/29 23:40 # 답글

    호오! 흥미로운 샐렉션이네요! 푸르트뱅글러를 보면 현실적 진화론자라고 하기에 너무 단순화 시키는 것 같고, 아니 그게 맞는건가 싶기도 하고... ^^
  • 漁夫 2015/09/30 22:17 #

    자연 계열에서는 고전음악 좋아하는 사람 빈도가 높은 편입니다 ;-)
  • 레몬트리 2015/09/29 23:58 # 답글

    다양한 분야의 책을 읽으시는군요. 지금 총균쇠를 읽고 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재미있어서 잘 읽고 있습니다. 다만 두께가.... 자꾸 얼마나 남았는지 넘겨다보는데 아무리 읽어도 줄어드는 느낌이 없네요ㅋㅋㅋ 저도 저를 만들어준 책 리스트에 넣을 수 있을지는 끝까지 다 읽어봐야 알 것 같습니다ㅎㅎ
    그리고 advanced engineering mathematics에서 풉 하고 웃었습니다.. 왜냐하면 저도 공돌이 출신이라 친숙해서....하하하하 지금 엔지니어는 아니지만 저 책 붙들고 씨름하던 생각이 나서 웃고 갑니당ㅎㅎㅎㅎ
  • 漁夫 2015/09/30 22:18 #

    '우리 본성의 선한 천사'에 비하면 약소하죠. ^^;;

    졸업 10년 이상 됐는데 Kreyszig를 제대로 다 기억한다면 대단한 거죠.....
  • 영세민공돌이 2015/10/04 17:34 # 삭제

    미친 공수 (Kreyszig)와 쌍벽을 이루는 풀벌레(Greenberg) 보신 분은 없나요?
  • 漁夫 2015/10/04 17:57 #

    영세민공돌이 님 / 풀벌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눌눌 2015/09/30 01:19 # 답글

    좋은 책 목록과 링크 얻어갑니다 ^^
    올해가 가기 전 두 권 정도는 읽고 싶네요 ㅡㅜ
  • 漁夫 2015/09/30 22:18 #

    네 즐거운 독서 생활 되셔요 ^^;;
  • 아빠늑대 2015/09/30 01:57 # 답글

    딱히 내 인생에 영향을 미친 책은 생각이 나질 않네요. 워낙에 허우적 대는게 일상이라서...
  • 漁夫 2015/09/30 22:18 #

    그냥 영향 많이 받은 책 고르시면......
  • 키르난 2015/09/30 09:22 # 답글

    좋은 목록 받아갑니다. 몇몇은 이미 읽었지만 다시 읽어야 겠고 안 읽은 책도 마저..+ㅁ+!
  • 漁夫 2015/09/30 22:19 #

    파이팅!
  • a.. 2015/10/01 15:35 # 삭제 답글

    1,2,5,6 번 샀네요. 어부님 글 보고 샀습니다. 15번도 가지고 싶어요.
  • 漁夫 2015/10/01 16:02 #

    15번은 아직 절판이 아닐 겁니다. 17번의 두 개는 가볍게 보기에는 매우 좋은데 다 절판....
  • 지나가는이 2015/10/02 04:25 # 삭제 답글

    17, 18은 절판되고, 중고만 있어서 바로 샀습니다.

    추천 감사합니다^^
  • 漁夫 2015/10/02 19:57 #

    17의 두 권은 재미도 있고 술술 잘 넘어갑니다. 흠이라면 쓴 지 좀 시간이 됐다는 정도?

    18은 좀 아쉬운 게 고유명사 번역 같은 건데.... 딱 구미에 맞는 완벽한 책은 찾기가 좀 힘들죠 -.-
  • 옵저버 2015/10/15 19:03 # 삭제 답글

    좋은 목록 많이 받아갑니다. 전역하고 국립중앙도서관에서 몇일 살아봐야겠네요
  • 漁夫 2015/10/15 20:03 #

    감사합니다.
    무사히 제대하시고 즐거운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내부 포스팅 검색(by Google)

Loading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833

통계 위젯 (화이트)

9103
369
1289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