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6/20 22:42

오늘의 한마디('13. 6. 20) Evolutionary theory

 "고전적 할리우드 영화의 공식을 보면, 기업 경영자는 일단 자기 비서가 안경을 벗는 순간 그녀가 젊고 아름다운 여성이었음을 깨닫고 결혼을 하게 된다."

 - 'The price of everything(모든 것의 가격)', Eduardo Porter, 손민중, 김홍래 역, 김영사 간, p.157

  =============

  남녀의 (경제적) 선택만큼 심리학에서 흥미를 끌 만한 주제가 또 어디에 있겠는가?  

  이 블로그에서는 누차에 걸쳐 남녀가 같은 문제에 대해 다른 선택을 하는 이유를 다뤄 왔다.  물론 개별적 사람의 선택이 아니라, 통계적 자료로서 말이다.  개별 인간의 선택을 예상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우니. 

  위에서 인용한 말은 21세기에는 좀 터무니없어 보일지 모르겠다.  저자도 바로 다음 말을 '이와 같은 공식은 이제 누구도 믿어 주지 않는다'라 잇는다.  하지만 결혼의 선택 논리 중 한 때 위 공식이 그럴듯해 보인 적이 있었으며 - '鋼鐵俠' series가 그렇다.  옛날에 나온 만화 기반이긴 하지 - 이 역사적 숙고는 '왜 아이를 적게 낳는가'란 질문에도 타당하다고 할 수 있다.  저자 Eduardo Porter의 논리 전개도 여기 기반한다.  시간 되면 나는 결핵균(tbC)이 좋아요

  漁夫

덧글

  • shaind 2013/06/20 23:33 # 답글

    저같은 안경모에환자에게는 안 통하는 이야기가 되겠군요.
  • 漁夫 2013/06/22 01:14 #

    하하하 ^^;; 요즘은 잘 지내십니까?
  • freki 2013/06/21 07:49 # 삭제 답글

    근데 고전 할리우드영화중에 그런식으로 결혼한 영화가 뭐가 있었죠...
  • 漁夫 2013/06/22 01:14 #

    음, 저도 잘 모르는 것을 보면 저희 생각보다는 훨씬 오래 전 얘기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내부 포스팅 검색(by Google)

Loading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834

통계 위젯 (화이트)

10135
1148
1198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