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4/07 21:51

Model in evolutionary psychology Evolutionary theory

  심리학에서 '이론적 작업'(아이추판다님)을 트랙백.

  처음에 리플로 쓰다가 그냥 짧게 포스팅으로 작성.

  진화심리학이 'just-so-story'라고 비판을 받는 것이 그 설명 방식을 좋아하는 내 입장에서 그리 반가울 리는 없다.  당연히 더 정교한 이론 전개를 보여 주면 좋겠지만, 이렇게 된 데 어느 정도는 진화심리학의 성격 탓도 있지 않을까 싶다.
  이 분야의 권위자 중 하나로 자타가 공인하는 David Buss의 진화심리학 교과서에서는 진화심리학이 어떤 일을 하는가 어떻게 정의하고 있는지 보자.
 

  진화생물학이라는 광범위한 분야는 유기체 전체를 진화적 관점으로 분석하는 데 초점을 맞추는 반면, 진화심리학은 보다 특정한 심리적 영역에 집중한다.  다시 말해, 진화된 메커니즘의 집합과 그 메커니즘을 활성화시키는 맥락 그리고 그 메커니즘에 의해 만들어지는 행동을 통해 인간의 마음을 분석하는 일에 초점을 맞춘다.

- '마음의 기원(Evolutionary Psychology)', David Buss, 김교헌 외 역, 나노미디어 刊. p.81


  이 말에서 '진화된'을 주목하자.  내가 볼 수 있었던 (당연히 몇 안 되는) 진화심리학 논문들은 아마 거의 '고전' 급이라 그냥 공개되어 있었을 텐데, 이 정도 유명한 논문들에서 정밀한 수학적 모델을 본 기억이 거의 없다.  그 중요한 이유는 '이미 EEA[1]에서 그에 맞게 진화가 일어난 상태를 가정'하고 들어가기 때문일 것이다.  물론 진화심리학은 '맥락'과 실제 행동의 연관을 보여 주는 데는 대단히 주의를 기울이지만 말이다.
  그렇다고 진화심리학 논문 전체가 다 모형이 없다는 말은 아니다.  논문 하나를 보면 부모가 나이가 다른 아이들에 대해 어떻게 선호를 하는지 설명하는 데 잘 구성된 모형을 사용하고 있다.[2]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진화심리학적 주제에서 이런 모델링은 지극히 까다롭다.  그 예로 두 가지만 들겠다.

  1) 'Sex and the city'
  2) WHR

  두 개를 비교하면 그래도 전자가 modeling이 좀 더 쉬울 거라고 말할 수도 있겠지만, 글쎄다.  비전문가의 서툰 시각으로 보아도 영향을 제대로 고려한 모델을 기대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후자는 말할 것도 없다.

  물론 model에 근거한 자세한 분석이 설득력에 크게 도움을 준다는 의견에야 이의가 있을 리가 없고 잘 되면 물론 대박이다.[3]  그러나 진화심리학이 다루는 주제에서 어느 정도까지 - 특히 대다수에서 - 가능할지는 좀 미지수라고 생각한다.

  漁夫

[1] Environment of evolutionary adaptedness의 줄임말.  간단히 말해 '현재의 인간을 만든 진화적 환경'이라 보면 된다.  그런데 EEA가 실제 어떤 환경이었는지도 논란이 무지하게 많고 대략의 합의밖에 없다.  인간의 적응력은 고무찰흙 저리가라 할 정도로 뛰어나기 때문에 당시에 인간이 살았던 환경이 현재의 크낙새처럼 일정하다고 볼 수 있을 리가 없기 때문이다.
[2] 사족으로, Figure 1의 모형은 내가 노화가 안정하다는 것을 보이기 위해 했던 simulation과 비슷하다.  물론 논문은 깔끔하고 나는 Excel로 노가다를 했다는 큰 차이가 있다. ㅠ.ㅠ
[3] Amotz Zahavi의 핸디캡 이론을 Richard Dawkins도 'model이 없기 때문에 믿지 않았다'는 예를 들 수 있을 것이다.


핑백

덧글

  • 아이추판다 2013/04/07 22:47 # 답글

    사실 저는 진화심리학에서 다루는 주제가 심리학 중에서는 그래도 모델링이 비교적 쉬운 편이라고 생각하는데요. ㅎㅎ 생물학 쪽에서 발전된 모델링 기법들이 많이 있기도 하고, 모델링해야할 변수가 결국은 다음 세대에 유전자를 넘기느냐 마느냐 하나 뿐이라서..
  • 漁夫 2013/04/07 23:04 #

    현재의 관점에서는 그럴 수 있습니다. 실제 제가 Excel로 그거 비슷한 일을 노화에 대해 직접 했을 정도로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있고요.

    하지만 이게 인간 진화 시기의 환경에서 작업하기 쉬운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해당 사회의 환경에 따라 '응답'이 역전되는 경우도 드물지만 보이게 마련이라서요. 최근 Freakonomics의 Podcast 방송을 보니까 남녀 차 관계 내용이 있던데, 남녀 아이 중 어느 편이 더 경쟁적으로 게임을 하는지에 대한 연구가 있었는데 해당 사회 환경에 따라 통상적인 경우와 반대로 바뀐 사회 얘기가 나왔더군요. 해당 사회의 맥락을 어떻게 정량적으로 취급하냐 생각만 해도 .... 머리가 아프네요. [물론 제가 머리가 아프다고 학자들이 머리 아프다는 거야 아닙니다만 -.-]
    그리고 진화심리학 연구하곤 약간 다르지만, 폐경의 이유에 대해서도 모델 몇 개가 이미 존재합니다만 그 의의와 해석에 대해서 저명한 진화생물학자들이 다 수긍하는 것 같지도 않습니다(http://fischer.egloos.com/4683954).
  • 아이추판다 2013/04/07 23:10 #

    제가 볼 때는 진화생물학에서 이미 충분히 모델링하는 그런 문제도 진화심리학에서는 잘 안 하는 것 같거든요. 이건 '진화'심리학의 문제라기보다는 진화'심리학'의 문제인 것 같기도 합니다. 전반적으로 심리학자들이 수학이나 컴퓨터를 너무 못해요.. --;
  • 漁夫 2013/04/07 23:20 #

    하하, 그렇다면 모든 학생들에게 더 빡센 수학 교육이 해답? ^^;; (읭)
  • 아이추판다 2013/04/07 23:43 #

    미국 대학에서는 심리학과가 널널해서 인기가 많은데, 학생들이 떨어져나갈까봐 수학이나 컴퓨터를 빡세게 가르치지 않는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 아이추판다 2013/04/07 23:46 #

    한국 대학의 전반적인 실정은 모르겠으나 제가 본 경우로 한정하면 그냥 막 빡세게 가르치는 경우도 있는데 (예를 들면 MATLAB이나 R에서 도움말 보는 법만 가르쳐주고 프로그램 짜오라고 시킨다든지..) 이것도 잘하는 건 아니죠;;
  • 漁夫 2013/04/08 00:22 #

    결국 이래저래 현시창... (음?) -.-

    항상 커리 어케 짤까는 문제가 많기는 하지요. 진화에 관한 얘기를 의사 분들께 가르치는 것도 문제가 많다고들 하니까요.....
  • 이덕하 2013/04/07 23:04 # 답글

    결국 심리 기제에 대한 거친 가설 수준을 넘어서 입력 값, 출력 값, 정보 처리 과정 등을 되도록 상세히 설정한 가설로 나아가야 합니다.

    이것이 곧 모델링이겠지요.

    진화 심리학 쪽으로 똘똘한 인재가 점점 몰리고 있다고 봅니다. 그들이 기존 논문들보다 훨씬 더 골치아픈 모델링을 할 거구요.
  • 漁夫 2013/04/07 23:24 #

    물론 그런 점은 상상할 수 있는데, 입력할 parameter의 크기들을 설정할 때 문제가 매우 많을 겁니다.

    제가 어느 정도까지 잘 될지 현재 약간 주저하는 이유가, Steven Pinker가 말한 것처럼 미국 북부와 남부 사람들이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방식이 달랐던 이유가 미국에 이주해 오던 시절 어떻게 살았는지까지 끄집어내야 한다는 사례에서도 짐작이 가능합니다. 도대체 어떻게 수많은 변수들을 다 설정할지.
  • 이덕하 2013/04/08 07:23 #

    선천적 심리 기제의 경우 입력 값들이 정해져 있다고 봐도 많은 경우 무방해 보입니다. 그리고 입력 값들의 수가 그리 많지 않을 거고요.
  • 漁夫 2013/04/08 08:58 #

    '선천적'만이라면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전 여기에도 회의적입니다만).

    그러나 이 영향을 정확히 평가하려면 실험자들이 속한 사회의 전반적 태도가 미치는 영향도 정량화해야 할 것입니다.

    위에서도 말한 내용이지만

    1. 최근 Freakonomics의 Podcast 방송을 보니까 남녀 차 관계 내용이 있던데, 남녀 아이 중 어느 편이 더 경쟁적으로 게임을 하는지에 대한 연구가 있었는데 해당 사회 환경에 따라 통상적인 경우와 반대로 바뀐 사회 얘기가 나왔더군요.
    2. 같은 스트레스를 줘도 어디서 자라 왔는가에 따라 응답 패턴도 달라집니다.

    이런 식으로 사회에서 특정 행동에 따라 개인에게 주는 인센티브는 다릅니다. David Buss의 처녀성 연구에서 r^2 값은 국가에 따라 달라졌습니다. 제대로 모델링을 하려면 이런 것까지 감안해야 할 것입니다.
    제가 생각하는 방법이라면, subject들에게 미리 성격 검사를 한 후 응답 분석 때 영향을 고려하는 것입니다. 이런 방식도 충분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 kuks 2013/04/07 23:20 # 답글

    지금이야 졸업해서 더 공부하지는 않았는데 마케팅에 진화심리학을 도입하던 당시에도 완벽한 모형보다는 비교적 타당한 이론에 가까웠지요.
    이미 위의 정의에서도 나오지만 '특정한' 부분 때문에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보기 위한 목적이 컸습니다.
  • 漁夫 2013/04/07 23:44 #

    마케팅에 진화심리학을 도입할 때 골치아픈 점이라면, 석기시대(EEA) 때 번식에 타당했던 수단과 현대 사회에서 타당할 수단이 상당히 다르다는 점입니다. 물론 그 본질이 바뀌지는 않았지만, 가장 비근한 예로는 진화심리학에서는 패션이란 아주 친숙한 현상에 대해서도 설명을 명쾌하게 내리기 어렵거든요. http://fischer.egloos.com/4159676

    이런 문제 땜에 짧은 시간에 모델링을 제대로 해서 다룰 수 있을지 전 고개를 젓는 편입니다.
  • 위장효과 2013/04/08 12:36 # 답글

    심각하고 고차원적 논의에서 좀 저차원적인 소리를 덧붙이자면...

    그래도 대중들 대상으로 하는 책에서도 "인간이 이렇게 진화해서 살게 된지가 이제 수천년이다. 아직도 인간의 기본적 심리상태, 신체의 반응등은 사바나에서 뛰던 시절에 적합하게 적응되어 있다."라는 문구들을 종종 보게 됩니다. 아직은 잘 먹혀들어가지 않지만 점점 더 공감을 얻을 것 같습니다...만 그 와중에도 원시인류가 자연과 함께 살았다! 요거에만 집중해서 현대의학이니 현대과학기술 배척론을 설파하는데는 답이 없다는 거...
  • 漁夫 2013/04/08 22:13 #

    하하하 ^^;;

    이제 인간이 진화해 온 홍적세의 아프리카 열대-아열대 환경이 사람에게 대단히 큰 영향을 끼쳤다는 개념은 많이 대중화된 듯하네요.

    근데 '자연(이라고 쓰고 온갖 자연의 독성 물질, 포식자, 기생충, 병원체, 기아, 살인 위험, 비위생적 환경, 없다시피 한 의료 등이 공존했다고 읽는다)과 함께 살았다'고 제대로 읽어내는 사람이 많지 않아 안습이죠.......
  • 매트랩만세 2013/04/12 11:49 # 삭제 답글

    여기 블로그에서 소개한 이론 등 가운데, 쉽게 수치해석을 돌려볼만한 주제가 꽤 보이더군요. 이리 저리 파라메터 바꿔가면서 해석해보면 여러가지로 좋을텐데요.
    여러 과학,공학 분야에는 보통, 그 분야의 특정 문제에 쓰는 수치해석 프로그램이 잔뜩 있습니다. 분야마다 그 분야 수치해석만 연구하는 사람도 있고요. 진화심리학도 이런 쪽으로 가야겠지요?
  • 漁夫 2013/04/12 22:19 #

    본문에 적은 것처럼 더 정밀하게 할 수 있으면 당근 대환영인데... 개인적으로는 얼마나 가능할지 좀 의심하는 편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내부 포스팅 검색(by Google)

Loading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826

통계 위젯 (화이트)

55167
1104
1086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