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7/06 00:37

Mozart; Great violin sonatas - Szeryng/Haebler(Philips) 고전음악-CD

  잉그리드 해블러(Ingrid Haebler)는 요즘은 모차르트 연주가로 별로 인기가 있지는 않습니다.  아날로그 애호가들은 릴리 크라우스의 음반(Les Discophiles Francais; 일본 EMI 발매)쪽을 구하려 할 테고, 디지탈 시대 사람들은 피레슈(DG) 쪽을 좋아할 테니 말입니다.  하지만 Philips 시절 헨리크 셰링(Henryk Szeryng)과 팀을 이뤄 녹음한 듀오는 아직까지 들을 만한 가치가 있으며, 베토벤 소나타 전곡과 모차르트의 성숙기 소나타 16곡 및 변주곡 2곡을 녹음했습니다.  그 중 후자가 인기가 단연 높지요.  
  이 모차르트 녹음은 셰링의 다른 녹음들이 그렇듯이 그뤼미오/하스킬 콤비의 짙은 음색과는 좀 거리가 있습니다.  고전적이고 절도를 지킨 차분하며 안정된 인상, 그것이 셰링의 모차르트입니다.  RCA 리사이틀에서 들을 수 있는 (약간 더) 화려한 음색과도 다르지요.  피아노도 당대를 주름잡은 모차르티안답게 조화를 깨지 않으며, 셰링의 바이올린과 잘 녹아들어간 모습이 충분히 호감을 줍니다.  그뤼미오의 신반(피아노는 발터 클린)을 요즘 구할 수 있나 모르겠네요.

  1집은 462 185-2, 2집은 462 303-2.  처음에는 Philips label을 달고 나왔다가 Philips 로고가 사라지면서 요즘은 Decca logo로 나옵니다.  Philips에서 Decca에 자기 로고 없애 달라고 부탁했다는데, 내지 보면 'Philips recording'이란 말도 없네요.
  Newton Classics에서 라이선스 찍은 것이 돌아다닙니다.  이것은 4장 세트.  원래 이거 사려다가 요즘 국내에서 안 보여서 Decca 발매로 바꿔쳤지요.
  아래는 초반 발매들.  낱장 6장과 box반이 있습니다.  모두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에서 녹음.  1969년 9월, 72년 1,5,9월 녹음이라 6자리 시리얼이 아닙니다.

 
▲ 6500 053.  수록곡은 K.296, 304, 526.  1969년 9월 녹음.  이것은 성음 라이선스로도 나온 일이 있습니다.

 
▲ 6500 054.  수록곡은 K.377과 378.  1969년 녹음.

 
▲ 6500 055.  K.454 & 481, 1969년 녹음.  역시 성음 라이선스로도 나온 일이 있는데 드물어서 한 번도 본 일이 없네요.

 
▲ 6500 143.  K.301, 305, 376, 379.  72년 1월 녹음.

 
▲ 6500 144. K.380 & 306, 변주곡 K.360.  72년 5월(소나타), 9월(변주곡)

 
▲ 6500 145.  K.302, 303, 547, 변주곡 K.359.  72년 5월(K.547,302),9월(K.303,변주곡) 녹음.

 

  Box set issue, 6747 125(6 LPs).  위 전부 다 수록.  낱장들은 그리 비싸다고 하기는 어려운데(물론 현악기 소나타 LP들의 상례대로 대개 20$이 넘긴 합니다만) box는 일일이 낱장을 구하는 불편이 적어서 그런지 의외로 값이 좀 비싼 편.

  漁夫

핑백

  • 漁夫의 'Questo e quella'; Juvenile delinquency : 2012년의 음반 선정 2012-12-31 15:46:12 #

    ... e)' concerto로 음악사 쪽에서 쳄발로와 클라비코드의 음향 차이와 관해서 자주 나오는 곡입니다.4. 실내악곡; 다른 것도 있지만 아무래도 프랑세스카티의 이 음반. 셰링/해블러의 모차르트 소나타도 좋은데 이게 더 끌리네요. 아, 하나 더 들자면 단연 Festival quartet의 슈베르트 '송어'. 음색이 정말 환상적입니다.5. 독주곡; 떨이 박스라 좀 ... more

덧글

  • dunkbear 2012/07/06 07:39 # 답글

    - 헤블러 찾는 이들도 아직 꽤 있습니다. 아날로그야 성음 라이센스 음반 덕에,
    디지털 세대는 헤블러가 나중에 Denon에서 녹음한 CD들을 통해서 말이죠.

    - 6500 055 음반이 라이센스로 나온 줄은 처음 알았네요. 가끔씩 소량만 찍어내
    고 사라진 음반이 있던데 저 음반도 그 중 하나였나 봅니다.

    - 그뤼미오 + 클린 녹음은 일본반 밖에는 못 봤습니다.

    - 필립스라는 이름이 허망하게 사라지네요. 뉴톤 레이블에는 유니버설 뮤직으
    로 소스 출처를 명기하는데, 이제는 듀오 시리즈에서도 이름이 사라지다니...

    필립스가 Full-Price 가격 1장 가격으로 2장을 제공하는 시리즈를 히트시켰는
    데 이제는 그 듀오 시리즈에 필립스 이름을 찾을 수 없다니.. 세월무상입니다.

    - 근데 표지가 1집은 독일어고 2집은 영어네요. (^^;;)
  • 漁夫 2012/07/06 18:40 #

    1. 전 아직 사볼까 말까 하는 상태지요. 저도 모차르트 피아노 4중주 1,2번, 모차르트와 베토벤 관악 5중주곡, 하이든 소나타 3곡(포르테피아노), 그리고 이 음반밖에 없거든요.

    2. 저도 얼굴을 못....

    3. 본사 box반 있었어요. 그 때는 제가 모바소에 관심이 없어서 안 샀습니다만.......

    4. 허망하더라고요. 20세기 피아니스트 시리즈를 찍을 때 일화 들으면 기가 막힙니다.

    5. 허허 그렇네요. 그러면 독일어로 나온 게 진짜 네덜란드 발매인가..
  • rumic71 2012/07/06 12:57 # 답글

    해블러 아주머니의 모피협을 찾는 중인데 보기 힘들군요.
  • 漁夫 2012/07/06 18:40 #

    네 의외로 해블러의 CD들은 지금은 굉장히 드물어져 버렸습니다. 필립스가 시ㅋ망ㅋ인 상태라.
  • dunkbear 2012/07/06 20:16 #

    CD 전성기 시절에도 나올까 말까였습니다. 피협 전집 딱 한번인가 나왔을 거에요...
    하필이면 필립스 레이블에 브랜델옹과 우치다 여사가 떡하니 버티고 있으니 참으로
    운없는 케이스랄까요... (ㅠ.ㅠ)
  • 漁夫 2012/07/06 22:38 #

    dunkbear 님 / 우치다 여사 모피협을 하나 리뷰했다가 이건 좀 아니다 싶어서 그 땜시 해블러가 폐반이라면 많이 아까운데 말입니다.

    디지탈 시대에 한동안 Philips에는 피아니스트 과잉이었습니다. 해블러는 70년대 말에 이미 계약 종료시켰고, 아라우, 브렌델, 리히테르, 코치슈, 초기 코바체비치 등. 코바체비치가 재계약 안 해 준 데 강한 불만을 표할 정도였다고 압니다.
  • 검은양 2012/07/07 00:10 # 답글

    셰링을 좋아하는데 바흐만 듣다가 모짜르트도 한번 들어야겠다 결심하게 되네요 ㅎㅎ
  • 漁夫 2012/07/07 00:15 #

    상당히 단정하면서 틀이 잡혀 있기 때문에, 좀 젊어 보이는 매력이라면 아무래도 그뤼미오가 낫지 싶습니다. 근데 지금 그뤼미오의 모바소는 제가 본문에 링크시켜 놓은, 하스킬과 녹음한 6곡 외에는 도저히 구할 수가 없습니다. 클린 음반을 샀어야 하는데...
  • KRISTINE 2012/07/08 02:16 # 답글

    첫번째위의 음반들 좋은 기회에 다 좋은가격에 구해두었지요.. 필립스는 미국에서 중고로 많이 구할 수 있어요.. 저는 릴리크라우스의 음반이 1990년대 중반에 EMI 에서 아주 짧은 시간동안 팔때 사다놓고 아직도 잘 소장하고 있어요. 그렇지만 몇년전에 소니에서 음반을 내놓았을때 잽싸게 샀죠..현재 가격을 고려하면 휴우 하고 있지요. 그리고 몇달전에는 보츠코프스키랑 릴리 크라우스가 한 모짜르트 바이올린 소나타 전집을 우연한 기회에 역시 운좋게 구했고요..

    http://www.amazon.com/gp/product/images/B000I2JHJK/ref=dp_image_0?ie=UTF8&n=5174&s=music


    그런데 1990년대 초반에 나온 모짜르트 에디션으로 그뤼미오가 남긴 전집도 있는것 같던데요... 미국아마존에서 구할 수 있어요..
    http://www.amazon.com/Mozart-The-Violin-Sonatas-Vol-2/dp/B000VGEK36/ref=tmm_msc_title_0?ie=UTF8&qid=1341681124&sr=1-15

    ------

    제가 그뤼미오를 많이 좋아해서.... 젊은 세대들은 모짜르트연주로 페라이아나 바이올린의 경우 프랑크 페터 짐머만도 좋아하죠....
  • 漁夫 2012/07/08 16:01 #

    뭐 저도 가끔 국제구매 중고를 이용하는데, 한 상점에서 몇 개 한 번에 사지 않으면 운송료가 아까운지라.

    소니 음반도 알긴 하는데 대체로 젊었을 때 DF 모노랄 녹음이 평이 더 좋습니다. 전 그냥 모노랄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보스코프스키/크라우스도 역시 DF 녹음인데 LP로는 장당 무조건 300$ 정도 되는 비싼 넘이고 CD로도 6장 전집(EMI References)이 50만냥 가까이 거래될 겁니다. 운 좋으셨네요.

    그뤼미오 신반은 링크해 주신 건 mp3이군요. 전 mp3에는 별로 흥미가 없어서. 침머만의 EMI 전집이 평이 아주 좋던데 제가 이 레파토리에 별 관심이 없던 시절 나왔다 들어가서 ;-)
  • KRISTINE 2012/07/08 16:39 #

    그뤼미오 신반은 예전에 1990년대 초반에 모짜르트 에디션중에 하나 있죠.... 사진을 잘 못찾아서 엠피스리것으로 올렸죠. 저도 엠피스리는 눈길도 안주는 쪽...저는 모짜르트 바이올린 소나타를 어떤의미에서 짐머만으로 알게되서 전집을 다 구해놨죠...보스코프스키/ 크라우스는 약 50불줬어요...
    아 제가 운송료에 웃고 우는 맛을 알지용~~ 그운송료 줄일려고 별에별 수단을 사 쓰죠..

    http://www.amazon.com/gp/product/B00000410W/ref=ox_sc_act_title_9?ie=UTF8&m=A1K7UT6O4E1RAG
  • 漁夫 2012/07/08 16:47 #

    그뤼미오가 아직도 있긴 하군요. @.@

    50불이라면 정말 운 좋으신 겁니다. 혹시 '용돈'이 필요하시면 그거 ebay에 올리면 당장 200$ 이상은 거의 보장합니다 ㅎㅎ
  • KRISTINE 2012/07/08 16:57 #

    음반 사고 횡재했다고 을매나 좋아했는데... 아마존가가 현재 중고 400불입니다.
  • 漁夫 2012/07/08 17:09 #

    http://duchesse.egloos.com/2325903 보니까 상당히 많은 음반을 저랑 똑같은 넘을 갖고 계시네요. 좀 탐나는 것은 Horowitz EMI References....
  • KRISTINE 2012/07/08 17:30 #

    아 그러시군요.... 서울집에 있는 것 까지 포함하면 더 많을지도 모르겠네요.. 호로비츠 emi 레퍼런스 미국아마존에서는 구하기 쉬워요. 이유는 모르겠는데 제가 emi reference시리즈를 좋아해요..
  • 漁夫 2012/07/08 21:06 #

    한국에선 씨가 말랐는데 거긴 아직도 있군요 -.-
  • 2012/07/09 05:3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漁夫 2012/07/09 19:07 #

    굳이 LP를 부러워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전 그냥 '음원이 궁금하면 산다. 가격 대 성능 비가 그럭저럭 되는 한에서'란 주의래서, 정말 '비싼 판'들은 별로 안 갖고 있어요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내부 포스팅 검색(by Google)

Loading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834

통계 위젯 (화이트)

27143
905
1186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