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9/01 10:58

'아이는 누구를 닮았나' 논문의 일부 번역 Evolutionary theory

  부성 불확실성; 어머니의 대화에 주는 영향에 달린 리플을 감안하면 일부를 번역해 보는 것도 괜찮겠다 싶었습니다.


부피가 좀 되므로 접습니다.
 

  The sample consisted of 111 American births recorded on videotapes; 108 births took place at the University of Colorado medical center in Denver in 1971-72. The other three videotapes, two hospital and one home birth, were recorded by Dr. B. Jordan of Michigan State University. Fathers were present at 39 of the 108 Colorado births and at all 3 Michigan births. Demographic information was recorded from hospital records only after the tapes had been viewed and scored. Colorado mothers were young: age range 14-37, median age 20. At least seven were living with their own parents and many were not cohabiting with the child's father (37% of 67 for whom this information was obtained from hospital records). Two were known to be living with new boyfriends who were not the babies' fathers. Eight mothers had histories of diagnosed mental illness. One woman had previously suffered a skull fracture inflicted by her husband. Approximately half the mothers were primiparas. 
  연구 대상은 비디오테이프로 녹화한 미국인 111명의 출생 사례로 구성되었다; 108 사례는 덴버의 콜로라도 대학 의학 센터에서 1971~72년에 있었다.  다른 세 개는 미시간 주립대의 B. Jordan 박사가 녹화한, 병원 출산 2건과 자택 출산 1건이었다.  아버지가 입회한 경우는 콜로라도 출산 중 39건, 그리고 모든 미시간 출산이었다.  테이프를 관찰하고 계수한 직후 인구학적 정보를 병원 기록에서 확인했다.  콜로라도 사례는 어머니의 연령이 낮았다: 나이가 14~37세였으며 중앙값은 20이었다.  최소한 일곱 명은 어머니의 양친과 같이 살고 있었으며 많은 수는 아이의 아버지와 같이 살지 않았다(병원 기록에서 얻은 정보가 있는 67명 중 37%에 해당).  두 어머니는 새 남자친구와 살고 있었다고 알려졌으며 이들은 아이 아버지가 아니었다.  8명은 확진된 정신병력이 있었다.  한 명은 남편의 구타로 두개골 골절을 겪은 일이 있었다.  대략 반은 초산이었다.

  The videotapes varied in duration from about 5 postpartum minutes to, about 45 with a median duration of 15. Utterances by the mothers and others attending were recorded verbatim. Intelligible remarks about the baby's appearance were recorded for 68 of the 111 tapes. (This is a minimum estimate of the prevalence of such remarks, for sound quality was sometimes poor so that much speech could not be understood, and at least 17 mothers were tranquilized with valium.) The transcribed remarks were categorized as "positive allegations of resemblance," "ambiguous messages," "explicit denials of resemblance," and "other comments on baby's features," and the person to whom the baby was compared was noted. This scoring was performed by an undergraduate, unaware of the hypotheses of the study, using the 111 written transcripts.
  비디오의 수록 시간은 산부인과 5분에서 약 45분까지였으며 중앙값은 15분이었다.  어머니와, 참석한 다른 사람들의 말은 축약하여 기록했다.  아이의 외모에 대한 판독 가능한 언급은 111개 중 68개에서 나왔다. (이것은 그런 언급 빈도에 대한 최소한의 평가일 텐데, 음질이 가끔 너무 떨어져서 많은 말을 알아들을 수 없었으며, 최소한 17명의 산모가 진정제 발륨을 투여받았기 때문이다)  옮겨 적은 언급은 "닮았다는 긍정적 주장", "모호한 언급", "닮았음을 분명하게 부정", "아기의 외모에 대한 다른 언급"으로 분류했고, 아기가 비교 대상이 된 사람을 적었다.  이 평가는 111개의 (옮겨) 적은 스크립트를 사용하여 이 연구의 가정에 대해 모르는 대학생들이 수행했다.

  Four hypotheses were tested from these data:
  네 가지 가설을 이 자료로 검증했다:

1. Paternal resemblance will be remarked more than maternal resemblance.
   아이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았다는 언급이 더 많이 나올 것이다.
2. Mothers will allege paternal resemblance more than fathers.
   아버지보다 어머니가 아이가 아버지를 닮았다고 주장할 것이다.
3. Fathers will betray reserve or skepticism when others allege paternal resemblance.
   다른 사람이 아이가 아버지를 닮았다고 말할 때, 아버지는 유보적인 태도나 회의감을 무심코 드러낼 것이다.
4. Mothers will allege paternal resemblance more in the father's presence than in his absence.
   아버지가 없을 때보다 있을 때에 어머니는 아이가 아버지를 닮았다는 주장을 더 할 것이다.

  Hypothesis 4 derives from considering maternal allegations of paternal resemblance to be ploys whose aim is the promotion of confidence of paternity. It is, however, a weak prediction, since an unconscious, generalized maternal inclination to perceive paternal resemblance might serve this function and yet be manifest regardless of paternal presence.
  가설 4번은 부성 확신을 부추기기 위한 목적으로서 어머니가 아이가 아빠를 닮았다는 주장을 고려할 것이란 점에서 나왔다.  하지만, 이것은 약한 예상인데, 아버지와 닮았음을 인식하는 무의식적이고 일반적인 어머니의 경향이 이런 기능을 하고 아버지가 있건 없건 상관없이 명백할 것이기 때문이다.

  Results
  결과


  Forty of the 68 transcripts containing comments about the baby's appearance included specific allegations (33 cases) or denials (11 cases) of physical resemblance. These allegations are summarized in Table 1.
  68개의 옮겨 적은 사례 중 40개가 아이의 외모에 대해 '닮았다'는 데 대한 특정한 주장(33개)이나 부인(11개)을 포함했다.  이 주장을 표 1에 요약했다.

  Hypothesis 1. Paternal resemblance was indeed remarked more often than maternal resemblance.  The difference in number of speakers alleging "mother" vs. "father" is significant in the case of mothers' remarks (Table 1: 16 vs. 4, directional p < 0.01 by sign test), and approaches significance in the overall totals (Table 1: 17 vs. 9, directional p = 0.09). Differential emphasis was also evident in the frequency of reiterations.
  All nine claims of maternal resemblance were contained in single utterances; the only minor repetition was by one mother who said, "She's got my nose. I had the same nose when I was born." By contrast, six mothers reiterated or embellished upon claims of paternal resemblance. Thus, one mother told her husband "It looks like you" three times. Another turned from talking to the baby on four separate occasions to say "feels like you ... .. just like daddy," "he looks like you, got a head of hair like yours," and "he looks like you, honestly he does." 
  [ 가설 1 ] 어머니를 닮았다는 말보다 아버지를 닮았다는 말이 더 자주 나왔다.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주장하는 사람 수는 어머니가 말한 경우 의미 있게 차이가 났으며(표 1: 16대 4, p<0.01 ), 전체를 합쳐 보아도 의미 있는 수치에 가까웠다(표 1: 17대 9, p=0.09).  이 말을 반복하는 빈도에서도 차이는 명확히 강조되었다.
  어머니를 닮았다는 아홉 번의 사례 전부는 단지 한 번 말한 (반복 안 한) 언급이었다; 어머니 한 명이 반복했을 뿐으로, "여자애가 내 코를 닮았어요.  내가 태어났을 때하고 코가 똑같아요." 였다.  대조적으로, 여섯 어머니가 아버지를 닮았다는 주장을 반복하거나 미화했다.  한 어머니는 '당신처럼 보여요'란 말을 세 번 남편에게 했다.  다른 어머니는 아이에게 말하다가 네 번 따로 말했으며 "당신하고 닮아 보여요..... 아빠하고 똑같아," "아이는 당신 같아요.  당신 같은 머리털이 머리에 있군요.", 그리고 "당신 같이 생겼어요, 진짜 그렇군요."

  Hypothesis 2. Mothers were entirely responsible for the bias toward allegation of paternal resemblance (Table 1). That mothers and fathers reacted differently is demonstrated by a 2 x 2 comparison of "mother" and "father" allegations of resemblance, uttered by mothers vs. fathers (Table 1: 4-16 vs. 4-1; directional p = 0.023 by Fisher exact probability test). 
 [ 가설 2 ] 아버지를 닮았다는 주장 쪽으로 빈도가 치우치는 원인은 완전히 어머니들 때문이다(표 1).  어머니와 아버지가 다르게 반응한 경우를 2 X 2 표로 보였으며, 어머니와 아버지가 말한 것에 따라 어느 편을 닮았다고 주장했는지 도시했다(표 1: 4-16대 4-1; p=0.023, Fisher의 정확한 확률 시험 기준)

  Hypothesis 3. Several fathers indeed betrayed reserve or skepticism about alleged paternal similarities. One father (scored as "mixed message") offered a careful analysis: The only part that looks like me are her lips.  The dark hair, features of the face, and ears all look like Connie (the mother).  
 [ 가설 3 ] 몇 아버지는 사실 아버지를 닮았다는 데 대해 유보적이거나 회의적인 심정을 무심코 드러냈다.  아버지 한 명은 ('혼합된 메시지'로 평가했다) 조심스럽게 분석했다: 나를 닮아 보이는 부분은 (아이의) 입술 뿐이다.  짙은 머리, 얼굴 모양, 귀가 모두 코니(어머니)를 닮았다.

 Another example (scored as "denial") is this: 
 다른 사례('부인'으로 평가)는 이렇다:

 Mother (examining the baby): "I wonder what she's going to took like. Probably you."
 Father: "No, not me. Like you."
 어머니 (아이를 보면서) ; "아이가 누구를 닮아갈지 궁금해요.  아마 당신이겠죠."
 아버지 ; "아냐, 나 아냐.  당신이지."
 
  Much of the repetition by mothers is evidently due to the fathers' failure to respond to initial sallies. For example (this father not scored as commenting):
  어머니가 반복해서 말하는 경우의 많은 부분은 아버지가 처음 말한 데 대해 응답을 (적절하게) 안 했기 때문이다.  한 예로 (이 아버지는 언급했다고 평가하지 않았다)

Mother: "It looks like you."
Father: no evident response.
Mother (a little later): "He looks just like you."
Father: nod.
Mother (to hospital staff): "He's cute. Looks just like Bill."
Father (embarrassed?): "Don't say that."
Mother: "He does."
어머니; "당신을 닮았어요"
아버지; [명확한 응답 없음]
어머니; (조금 후) "당신을 꼭 닮았어요."
아버지; (끄덕?)
어머니; [병원 근무자에게] "아이가 귀여워요. 빌하고 꼭 같아요."
아버지; [당혹해서?] "그렇게 말하지 마."
어머니; "그렇다니까요."

  Fathers are sometimes able to joke about their interest in paternal similarity (this father also not scored as commenting):
  아버지들은 가끔 자신하고 닮았는가에 대한 관심을 농담으로 삼을 수도 있다 (이 아버지는 언급했다고 평가하지 않았다) :

Doctor (teasing by hesitating to announce the baby's sex): "What do you want?"
Father (who is very bald): "I don't care as long as it's bald." (Repeats).
의사; (아기의 성을 말하기를 망설여서 귀찮게 하면서) "어느 편을 원해요?"
아버지 (상당히 대머리); "대머리인 한 신경 안 씁니다" (반복했다)

  But the assessment of paternity by phenotypic similarity is in other cases no joking matter.  One white mother, for example, was much exercised about the imminent baby's racial appearance.  Her husband, whom she had wed during the pregnancy, was white, but a former boyfriend was black.  Hospital admission papers recorded the husband's declaration that if the baby were black, he would have nothing to do with it. He vowed that he "would not raise another man's child."
  그러나 다른 경우들에서는 용모가 아버지를 닮았는지는 농담거리가 아니었다.  한 예로, 한 백인 어머니는 아이의 인종적 용모를 아는지가 중요한 걱정거리였다.  남편은 그 어머니가 임신 중에 결혼했으며 백인이었는데, 전 남자 친구는 흑인이었다.  병원 서류는 아이가 흑인이면 자기는 아무 상관 없다고 남편이 선언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그는 "다른 사람의 아이를 안 키우겠다"고 공언했다.

  Hypothesis 4. The hypothesis that mothers would allege paternal resemblance more in father's presence than in his absence was not confirmed: 9 of 12 mothers who made allegations of resemblance in the father's presence remarked resemblance to him (75%), compared to 7 of 15 in his absence (47%). This difference is not significant.
  가설 4 ] 어머니가 아버지가 있을 때에 없을 때보다 아이가 아버지를 닮았다는 말을 더 자주 한다는 가설은 검증되지 않았다; 전자는 12명의 어머니 중 9명(75%), 후자는 15명 중 7명(47%)이었다.  이 차이는 의미가 없다.

  Even reiterated claims of paternal similarity are not necessarily restricted to the father-present situation:
  아버지를 닮았다고 반복해서 말한 경우라도 아버지가 꼭 있어야 하지는 않았다;

Unwed mother: "He looks so much like his father ... He looks so much like his father it's sickening!"
Nurse: "Do you still see the father?"
Mother: "No, we broke up."
결혼 안 한 어머니; "아이가 아버지를 너무 닮았어요... 너무 많이 닮아서 넌더리 난다고요!"
간호사; "아이 아버지를 아직 봐요?"
어머니; "아뇨, 깨졌어요."

  In another case, perception of paternal resemblance was associated with a desire for reconciliation:
  다른 경우, 아버지를 닮았다고 인지한 경우는 화해하려는 열망과 연결되었다;

Separated mother (noting baby's red hair): "She gets it from her father."
Same mother, later: "He was up about a week ago and talked about going back together again. I'm sure glad ... (inaudible) ... He thinks the world of his son, and I know he will of her."
갈라선 어머니 ; (아이의 빨강머리를 언급하면서) "아이 아버지에게 물려받았어요."
같은 어머니, 나중에; "그가 한 주 쯤 전에 명랑하게 다시 돌아오는 데 대해 얘기했어요.  확실히 기뻐요... (판독 불가) ... 그가 아들의 세계에 대해 생각하는데, 저는 딸에 대해서도 그럴 것임을 알아요.

Table 1. Allegations of Resemblance in Spontaneous Comments Immediately After Birthª
표 1. 출생하자마자 아이 용모가 누구와 닮았다고 자발적으로 주장한 경우

                                                           Person to Whom Baby Compare Mother Father
--------------------------------------------------------------------------------------------
                                                      Mother    father     Father’s    older        unidentified 
                                                                                   relative     sibling     named person
--------------------------------------------------------------------------------------------
Positive allegations of resemblance
                                MOTHER               4           16           1            3                4
                    Speaker: FATHER             4            1            1            0                0
                                MOTHER               1            0            0            0                0 
Ambiguous or Mixed Messages
                   Speaker: MOTHER             0            0            0            3                0
                                FATHER                0            2            0            1                0
Explicit denials of resemblance
                    Speaker: MOTHER           3            2            0            4                0
                                FATHER                0            1            0            1                0
-------------------------------------------------------------------------------------------
ª Table entries are the number of births for which each class of allegation was recorded.

Discussion
논의

  It seems clear that spontaneous comments about who newborn babies resemble are biased, and that mothers are especially inclined to remark paternal resemblance. These results raise several further questions which could best be tested by a questionnaire study.  
  방금 태어난 아기가 누구를 닮았는가에 대한 자발적인 언급은 한 편으로 편중되는 것이 명백한 것 같으며, 어머니들은 아버지를 닮았다고 말하는 경향으로 특히 쏠려 있다.  이 결과는 몇 가지 더 심층적인 질문을 제기하며, 설문 조사로 가장 잘 검증할 수 있었을 것이다.

- Martin Daly & Margo Wilson, Whom are newborn babies said to resemble?, Ethology and Sociobiology 3: 69-78, 1982

(c) Naoki Urasawa, Shogakugan
 
아무래도 어머니 뇌 속에
'아이는 아빠 닮았어'라 말하게 만드는
자동 장치가 내장되었을...
[ 앗 내 뇌에 도청장치가! ]

  진지하게 위 문장을 믿기도 그렇고 안 믿기도 그렇고... Anyway, 이 결과는 나중에 부정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인용은 꽤 되고 있습니다만.
 
  하나 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 점이라면, 특정 상황에서 사람들이 보이는 행동에 일관성이 있다면, 이 사례에서 보는 정도의 세세한 부분까지도 진화의 영향 아닌가 진지하게 고려해 볼 이유가 충분하다는 것입니다.  진화는 어느 생물이 '특정 행동의 이유를 이해하고 행동하도록' 전제할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따라서 '사람들이 그 정도로 계산적이지 않다'는 반론은 원천 봉쇄하도록 하겠습니다.  OK?

漁夫

.


닫아 주셔요 ^^



핑백

덧글

  • 꼬깔 2009/09/01 12:02 # 답글

    헉... 정말 재밌는데요? :) 발가락이 닮았다란 태그가 정말 적절해보입니다. :)
  • 漁夫 2009/09/01 20:20 #

    '별 생각 없이 하는 행동'이 진화론적 유산을 아주 적나라하게 보여 준 사례죠. ^^;;
  • yy 2009/09/01 12:08 # 삭제 답글

    아이를 가진 뒤 계속 궁금했던 것은, 혹시 아이들이 진짜로 아버지를 좀 더 닮는 것은 아닐까 하는 것입니다. ~_~a 최소한 갓난아기때라도 아버지를 확실히 닮으면 삶이 더 순탄하지 않을까요?
  • 르혼 2009/09/01 12:23 #

    저도 그게 궁금하네요.

    일반적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유아적인 외모를 하고 있는데 (쉽게 말해 아이 같다는 뜻),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는 아빠를 더 닮는 게 아닐까 하는 궁금증이 있습니다.
  • 漁夫 2009/09/01 20:21 #

    yy님, 르혼님 / 여성의 성적 전략을 생각해 보면, 태어나자 마자 아버지를 확실히 닮게 만드는 것이 그리 좋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기회 되면 천천히 얘기하도록 하죠.
  • dhunter 2009/09/01 23:03 # 삭제

    지금 말씀하신 정도만으로도 감은 충분히 오는군요 ^^
  • 漁夫 2009/09/03 23:39 #

    dhunter님 / 센스가 좋으시네요 ^^;;
  • 르혼 2009/09/01 12:20 # 답글

    첫째가 태어났을 때, 간호사는 '둘 중 누굴 닮았는지 모르겠네요' 라고 말했는데, 집사람은 아빠를 닮았다고 말했었죠. '아빠 닮았는데 귀여워'라고...;;;

    첫째는 자라면서 저를 많이 닮은 게 한 눈에 보이는데, 둘째는 상대적으로 집사람을 많이 닮았습니다. 밥 먹으면서 그 얘기를 하면 '얘도 눈 빼곤 다 자기 닮았어'라고 말합니다. 얘기가 나올 때마다 늘 그런 반응이죠.


    저는 '아이들 중 첫째가 아빠를 더 닮는다' 는 가설을 검증해 보는 것도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혹은, 최소한, '첫째일 경우 아빠를 닮았다는 말이 더 많이 나온다' 라는 가설이라도.
  • 漁夫 2009/09/01 20:23 #

    제가 이 논문 및 관계 문헌을 제대로 다 기억은 못 합니다만, 저런 얘기가 오고간 신생아들과 부모 용모를 제 3자들에게 비교하게 하자 상당히 엄마 쪽을 더 많이 닮았다는 응답이 나왔다고 기억합니다. 저 논문에 초산이다 아니다는 나옵니다만 뒤까지는 아직 더 읽어보지 못했습니다. ^^;;
  • 獨劍 2009/09/01 12:26 # 답글

    전에 재밋는 조사결과가 있엇는데요, 왜 사람들은 외가쪽 친척들을 더 친밀하게 느끼는지에 대해서요.
    그거슨 외가쪽의 친척들은 100% 혈연관계를 의심할 나위가 없지만(같은 외할머니, 어머니를 두엇으니까요), 친가쪽은 아닐수도 있는 확률이 조금이나마 있으니까라고 결론지엇어요.

    좀 관계가 있는 조사같지요?
  • 漁夫 2009/09/01 20:54 #

    같은 분의 이 논문 쪽이 좀 '쉽게 이해가 가는' 편이실 겁니다. http://evopsy.egloos.com/3023365
  • 정시퇴근 2009/09/01 12:47 # 답글

    실제로 그렇더군요..-0-);;;; 저는 와이프를 닮았다고 하고, 와이프는 저를 닮았다고 하고 ^^
  • 漁夫 2009/09/01 21:00 #

    뭐 漁童은 자타공인 저를 닮았으니까요 (아시다시피 저는 남자입니다)
  • 위장효과 2009/09/01 12:54 # 답글

    아이가 말 잘 들으면, 서로 자기 닮았다.
    아이가 말 무진장 안 들으면, 서로 상대방 닮았다.

    이거슨 진실...(퍽퍽퍽!!!!)
  • 漁夫 2009/09/01 21:04 #

    하하하 ^^;;
  • 새벽안개 2009/09/01 14:46 # 답글

    당연한거 아닌가요? 안닮았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아빠는 대략 낭패.
  • 漁夫 2009/09/01 21:04 #

    단순히 '닮았다'만은 아닌 것이, 여성의 혼외정사에 관한 얘기를 알면 이 얘기가 좀 더 실감이 납니다 ^^;;
  • Alias 2009/09/01 21:43 # 답글

    진화심리학을 그냥 연구결과 자체로 이해하면 될 것을 꼭 "그러니까 여자라는 건 본능적으로 사기쳐먹을려고 거짓말 밥먹듯이 하는 쌍니욘들이라는 거지?" 이런 식으로 끌어다붙이는 사람이 많아서 문제입니다...-_-;
  • 漁夫 2009/09/01 22:30 #

    그런 식으로 욕하자면 남자가 진짜 나쁜 넘이 되는데 말입니다 ^^;; 뭘 모르면 견강부회는 식은 죽 먹기죠.
  • 아트걸 2009/09/03 13:15 # 답글

    이제야 이글을 읽었네요. 정말 재밌게 잘 봤습니다. ^^ 번역하신 수고를 공짜로 누렸기에...늦었지만 감사 덧글 달고 가요. ^^
  • 漁夫 2009/09/03 23:38 #

    상상 외로 인간의 무의식적 행동 속에 진화적 결과가 떡 버티고 있지. 다들 모르고 사는 게 나을 수도 있을지 모르겠다만 ^^;;
  • 해태 2009/09/22 12:31 # 답글

    오늘 처음 방문해서 이것저것 읽고 있는데 상당히 재미있네요 :)
    위에 트랙백된 글을 처음 읽었을 때는 '거울이나 사진이 아니면 볼 일이 별로 없는 자기 얼굴보다 남편 얼굴이 훨씬 익숙하니까 저런 반응 아닌가?'싶었거든요. 주변 사람들이 저랑 막내동생이 그렇게 판박이라고들 하는데(동생 졸업식에 갔더니 걔 친구들이 저를 동생과 착각하는 사태가;; 키가 10센치는 차이나고 옷도 전혀 달랐는데 말이죠;) 저는 전반적으로 비슷하긴 하네, 정도지 그렇게 닮았는지 잘 모르겠거든요.
    근데 남자 여자 반응을 정리한 표가 딱 있으니까 수긍이 되네요. 역시 과학엔 통계가 없으면 아무것도 안 되죠.
  • 漁夫 2009/09/22 14:08 #

    이런 연구는 대표성 문제와 표본 요동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통계 처리를 꼭 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았다가는 카더라 통신 수준이 되기 십상이래서요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내부 포스팅 검색(by Google)

Loading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826

통계 위젯 (화이트)

173263
1014
1077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