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9/13 23:52

비발디; 6개의 첼로 소나타 - 야니그로/베이롱-라크르와(Westminster) 고전음악-LP

  비발디; 첼로 소나타 전 6곡 - 토르틀리에/베이롱-라크르와(Erato) 음반 포스팅에서 야니그로의 특성을 '로스트로포비치와 정반대'라 거칠게 묘사했습니다. 이 콤비는 이 곡 세션 때와 거의 동시에 바흐 감바 소나타 3곡도 녹음했습니다만, 제 단견에는 아무래도 비발디 쪽이 야니그로의 성격에 더 잘 맞습니다. 빌스마 등 시대 악기 녹음을 사 본다면 모르겠습니다만 아직까지는 이 음반을 가장 즐겨 듣습니다.
자켓에 보이는 것처럼, 대략 1955~56년의 이 녹음이 전 6곡 녹음으로는 세계 최초. 이보다 전에 푸르니에 등이 일부 편곡의 단독 녹음을 하기는 했습니다만(댕디와, 푸르니에의 스승 바즐레르가 5번 e단조를 현악 오케스트라 반주로 편곡했죠. 푸르니에는 Decca 시절 모노랄에 뮌힝거와 녹음했고, 뒤에 DGG에서 바움가르트너와 재녹음했습니다) 전곡은 처음인 모양입니다.
  토르틀리에 포스팅에서도 언급했지만, 아마 당시 베이롱-라크르와가 즐겨 쓰던 Neupert를 사용했으리라 봅니다. 역시 숫자 저음은 베이롱-라크르와가 직접 '해석'했습니다. 토르틀리에 음반은 나중에 Westminster에서 라이선스 발매하기도 해서(그것도 모노랄로도 보입니다), 녹음 순서가 한 때 헷갈리기도 했죠.
  아래는 레이블. 스테레오 시대 직전의 녹음이라 초반도 Blue label이죠.

  나중의 W 시리얼 시대에 나온 재반. 재수 좋으면 싸게 구할 수 있었지만 요즘은 그것도 어렵군요.


漁夫
Commented by 첼로소리 at 2007/09/13 10:03
지난번 만우절에 만들어 올리신 거 아닌기요?
토르틀리에도 좋던데요, 야니그로도 잘 어울것 같습니다.
언제나 들어보려는지...
Commented by 어부 at 2007/09/13 13:18
http://blog.empas.com/fischer/7359783 에는 없습니다만... ^^
W 시리얼은 XWN보다는 싸니 구해 보셔도 크게 부담은 안 되실 겁니다.
Commented by 명랑만화 at 2007/09/13 10:22
일전에 말씀하셨던 음반이군요. 저도 요즘 즐겨 듣고 있습니다. 제가 우연히 한 음반딜러 한테 들은 이야기로는 W 시리즈가 사실 음질은 초반보다 오히려 나은 편이라고 하더라구요. 아무래도 시기적인 이유 때문이기도 하겠지요. 실제로 야니그로의 바흐 무반주를 W 시리즈로 가지고 있는데 모노 녹음 중에서 흔치 않게 질감이나 현장감이 잘 살려진 음반입니다.
재미있는 것은 야니그로의 뱅가드 녹음을 영국에서는 필립스가 라이센스로 발매했던 적이 있었더라구요.
Commented by 어부 at 2007/09/13 13:21
네 저도 W 시리즈 좋아합니다. 특히 XWN이나 WL이 너무 비싼 경우가 많아서, 꼭 구해 보고 싶은데 돈이 없을 때 애용하죠.
그 영국 Philips 라이선스는 저도 봤는데, 구하기 쉽지 않기는 뱅가드 원반(비싼 거 떠나서 도대체 보이질 않습니다)이나 마찬가지더군요.

핑백

  • 漁夫의 'Questo e quella'; Juvenile delinquency : Robert Veyron-Lacroix 2010-07-31 13:52:01 #

    ... 베테랑이라 할 하프시코디스트 로베르 베이롱-라크르와의 사진으로 Westminster XWN 18042(하이든 협주곡)에서 스캔. 담배를 든 사진은 야니그로와 연주한 비발디 소나타 자켓에서 볼 수 있습니다. 이 사람은 피아노건 하프시코드건 가리지 않고 랑팔, 라류, 야니그로, 토르틀리에, 그뤼미오 등 프랑스계의 여러 연주가의 반주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내부 포스팅 검색(by Google)

Loading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834

통계 위젯 (화이트)

40103
753
119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