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06/08 18:31

모차르트; 후기 교향곡 6곡 등 - 케르테스/빈 필하모닉(Decca) 고전음악-CD

   예전에 일본 킹 레코드에서는 Decca의 녹음들을 라이선스로 내놓은 적이 있습니다.  그 때 굴다/슈타인의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을 구입하기도 했고, 비교적 염가였기 때문에 몇 장 갖고 있는데 케르테스의 이 녹음도 그 때 구입했습니다.  압구정동의 비싸기로 이름 높은(그리고 결코 친절하지도 않은) M 모 매장에서. ^^

  이스트반 케르테스의 음악을 들을 때 아직까지도 '젊다'는 생각이 드는 것을 보면, 저도 선입견이 참 대단합니다.  사실 그가 아쉽게 죽었을 때 나이가 40대 후반이었으니 결코 젊지 않았는데 말입니다.  음악가 치고는 젊어서 그랬을까요.  어쨌든 그의 음악에서는 활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그가 계약하고 있던 Decca가 당시 빈 필과 계약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의 음반 중에는 상임을 몇 년 맡았던 런던 심포니 외에도 빈 필을 지휘한 음반이 많습니다.  구하기 쉽지 않다가 요즘 일제가 풀려 좀 나아진 '신세계', 오페라 '돈 파스콸레'와 '티토 황제의 자비', 슈베르트와 브람스 교향곡 전집 등이 있습니다.  (후자는 더블 시리즈 2개로 나왔다가 지금은 역시 폐반된 상태 같습니다.)  이 정도의 녹음량을 보면 빈 필도 그를 좋아했음이 틀림 없는데, 그가 죽자 빈 필은 리허설만 하고 실제 녹음을 하지 못한 '하이든 주제 변주곡'의 일부를 지휘자 없이 녹음을 마쳐서 그에게 경의를 표했습니다.
  모차르트에서도 케르테스는 활기가 넘칩니다.  뛰어난 해석자들이 다 그렇듯이, 25번과 40번의 두 g단조 교향곡의 연주에서도 그는 결코 음악에 눌려 '그 자신을 잃지는' 않았습니다.  약간 느린 템포를 취할 때도 생기 있는 리듬과 빈 필의 우아한 노래에 실린 정연한 음악.  '주피터'가 녹음되지 않아 정말 아쉽습니다.


  번호 London KICC 9071~72(2 set).  지금 Decca/Philips 사이트를 뒤져 보니 아쉽게도 본사 음반으로는 발매되지 않았거나 폐반된 모양입니다(본사 발매로 본 기억 없습니다).  원반 발매의 LP 4장에서 뽑았는데, CD 2장으로 만들면서 교향곡 33번과 '아이네 클라이네'가 빠졌습니다.  자켓은 역시 일본 사람의 대단한 'Stereo discography of VPO'에서 실례했습니다.

▲ SXL 6616 ; 교향곡 29,35번▲ SXL 6617 ; 교향곡 25,40번
▲ SXL 6091 ; 교향곡 36번, 행진곡 K.408-1, '아이네 클라이네'▲ SXL 6056 ; 교향곡 33,39번

漁夫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내부 포스팅 검색(by Google)

Loading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831

통계 위젯 (화이트)

1655
308
1317257